긴 발효 과정을 온전히 기억하고 있는 빵. 거칠지만 섬세하고, 누룽지를 깨무는 것 같이 구수함과 고소함이 입맛을 마구 당기는 절대 평범하지 않은 빵